정원 인테리어

네이버·카카오T에서 KTX 예매…2월 1일부터 서비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News Now 작성일21-01-31 00:00 조회5회 댓글0건

본문



앞으로 네이버와 카카오T에서 KTX나 새마을호, 무궁화호 등 열차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게 된다. 한국철도(코레일)는 “2월 1일부터 네이버와 카카오T 앱에서도 KTX 등 열차 승차권 예약 서비스를 제공한다”고 31일 밝혔다. 서비스 시작 시간은 2월 1일 오전 10시다. 이에 따라 네이버나 카카오T 회원이라면 철도회원이 아니라도 해당 앱에서 바로 승차권을 구입할 수 있다. 코레일의 스마트폰앱인 ‘코레일톡’이 깔려있지 않아도 된다. 보통 네이버와 카카오T 앱은 상시 로그인 상태로 이용하는데, 코레일 비회원도 별도의 가입절차없이 간편하게 온라인 승차권을 발권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. 네이버의 철도승차권 예약 서비스는 네이버와 네이버지도 앱에서 제공된다. 네이버 앱 검색창에 ‘KTX’나 ‘기차표예매’ 등 열차 승차권 키워드를 입력하면 승차권예약 화면이 나타난다. 출발‧도착역을 설정하고 열차 시간표를 조회한 후 좌석을 선택해 결제하면 된다. 발권한 승차권은 네이버 앱의 ‘내 예약’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. ‘네이버 지도’ 앱에는 ‘기차 조회·예매’ 메뉴가 신설된다. 전체메뉴(☰)를 클릭하고 기차 조회‧예매를 선택하면 승차권예약 화면으로 접속된다. 카카오의 경우, 철도승차권 예약 서비스는 ‘카카오T’ 앱을 통해 제공된다. 카카오T 앱 첫 화면에 신설되는 ‘기차’ 메뉴에 접속하면 승차권 예약이 가능하다. 출발‧도착지 위치를 기준으로 검색해 최적의 철도 이용경로를 추천받은 다음 승차권 예약화면으로 이어진다. 발권한 승차권은 ‘이용서비스’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. 현재 카카오톡에서 직접 승차권을 예약하는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. 코레일 관계자는 “승차권 온라인 구매가 늘고 있지만 아직도 승객 다섯 명 중 한 명은 철도역 매표창구나 자동발매기 등에서 구입한다”며 “이를 개선하기 위해 철도 비회원이 네이버나 카카오톡에서 승차권을 구입할 수 있도록 비대면 승차권 예약시스템을 확대하고 있는 것”이라고 말했다. 김덕준 기자 casiopea@busan.com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2,848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junggoautoby.com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