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원 인테리어

네이버ㆍ카카오T 앱에서도 KTX 승차권 예약한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inkybinkybaby 작성일21-01-30 00:00 조회5회 댓글0건

본문



(사진제공=네이버) 네이버와 카카오T 앱에서도 KTX 등 열차 승차권 예약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된다.  내달 1일부터 네이버와 카카오가 한국철도(코레일)의 기차표 예매와 발권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. 서비스 시작 시작은 내달 1일 오전 10시부터다. 그동안 모바일 앱 ‘코레일톡’으로 제공하던 승차권 예약 서비스가 ‘네이버’와 ‘네이버지도’, ‘카카오T’ 앱까지 확대되는 것이다. ‘네이버 지도’ 앱에 신설된 ‘기차 조회/예매’ 탭을 누르면 기차 시간표를 검색하고 예매할 수 있다. 네이버 검색 창에서도 역사 이름이나 ‘기차 시간표’, ‘기차 예매’ 등의 키워드를 검색해 동일한 기능을 쓸 수 있다. 제공되는 정보는 코레일에서 운영하는 △KTX △새마을 △무궁화 △ITX-청춘 △관광열차 등이다.  네이버에 따르면 지난해 네이버 지도에 유입된 검색 질의 중 ‘서울역’, ‘수원역’, ‘코레일’ 등 기차 관련 검색 질의만 약 2200만 건에 이른다. (사진제공=카카오) 카카오의 철도승차권 예약 서비스는 ‘카카오T’ 앱으로 제공된다. 카카오T 앱 첫 화면에 신설되는 ‘기차’ 메뉴에 접속하면 승차권 예약이 가능하다. 카카오T 기차 서비스는 한국철도에서 운영하는 모든 종류의 일반 열차에 대해 예매부터 결제, 발권까지 전 과정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. 카카오T 시외버스, 카카오T 택시 등의 서비스까지 유기적으로 연동했다. 출발, 도착지만 입력하면 기차역 안내부터 전체 이동에 대한 최적의 경로까지 자동으로 추천받고 바로 이용할 수 있다. △기차역이나 노선별 정보를 몰라도 최종 목적지 입력만으로 최적의 기차 노선을 안내받아 예매하고 결제할 수 있고, △기차와 시외버스 간 환승 정보 △기차 이용 전후의 출발지와 목적지 간 이동 수단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. 카카오T 택시, 카카오내비를 연동하는 시스템도 구축했다. △카카오내비에 구축된 빅데이터와 실시간 교통정보를 기반으로 출발지와 기차역 간 예상 소요 시간을 제공하며 △기차 출발 시각에 늦지 않도록 대중교통 정보는 물론 카카오T 택시 호출이 가능한 카카오톡 알림도 제공한다. 카카오T 기차는 카카오T 앱 가입자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. 한국철도에서 운영하는 관광열차와 명절연휴 사전예매를 제외한 일반 열차(KTX, ITX, 새마을호, 무궁화)는 모두 예매할 수 있다. 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“카카오 T 기차는 시외버스, 택시, 내비까지 유기적으로 연동돼 이용자가 이동하는 전 과정에 필요한 모든 이동수단과 정보를 하나의 앱에서 연결하고 제공하는 MaaS형 서비스를 일상에서 본격 경험할 수 있는 첫 사례가 될 것”이라고 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2,848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junggoautoby.com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